Skip to content

지껄떠벌

말자.

2020.10.11 04:08

조회 수:16

내 의지론 떠나지 말자.


새벽 공기가 지법 쌀랑허군.

혼자 지낼 때는 종종 새벽에 나오기두 혔는디, 오랜만이군.


콩나물해장국


동네에 있는 가겐디, 앞을 지나며 언제 와 보나 혔는디...


오늘이래두 짐을 싸려구 맘을 먹드만, 왜?

운명이에게 맽겨야지, 뭘...

운명론자가 자의를 펼친다는 건 죄악여.


혼자 지낼 때야 당연히 혼자 자니께 몰랐는디, 오늘 혼자 자려니께 그러네.  내가 여길 나가믄, 종종 빠박이가 외박을 허니 이 집에서 향순씨 혼자 자야잖냐.  밖으로 돌 때는 거기까진 생각이 미치질 않었어.

비록 칼로 찔러 죽여버리구 싶은 웬수래두, 거시기하지 싶어.

진짜루 칼을 들이대냐구?


예서 일자릴 찾자구, 아직 움직일 만헌디 구들장 지구 있기는 그렇구.


국수가 들 삶어졌다.

저녁 술.


늘 운명이 핑계라구?

엄닌 왜 날 낳았어?


가자.

어차피 책임은 내게 오니께, 꼴리는대루나 살자구!

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
1675 지역일자리사업 취업 new 2020.10.28 3
1674 사랑은 부질읎어... 2020.10.26 7
1673 자신감? 2020.10.25 4
1672 SayClub 음악방송 2020.10.24 5
1671 라면에 반주. 2020.10.23 8
1670 변수變數 2020.10.20 5
1669 햄릿은 없다. 2020.10.19 7
1668 돼지 앞다리살 470g 2020.10.16 37
1667 밤에 불을 켜고... 2020.10.14 13
» 말자. 2020.10.11 16

저작권에 문제가 있을 시 연락주시면 즉시 조치하겠습니다. e-mail : ruijin57@gmail.com

Powered by Xpress Engine / Designed by Sketchbook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